•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살빼는 관점을 바꾸면, 결과가 바뀐다?

  • 22,890
  • 140

살빼는 관점을 바꾸면, 결과가 바뀐다?

우리는 예쁜 몸을 만들기 위해 극 사실적인 실천을 하고 있다. 단순히 살을 빼고, 날씬해지기 위해서만은 아니다.


거듭 말하지만, 살이 빠지고 날씬해지는 것은 부수적으로 따라오는 결과일 뿐이다.


호르몬의 작용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우리가 운동을 하는 이유는 불균형하게 된 몸을 자극하여 다시 항상성을 갖게 하기 위해서다.


우리 몸은 많은 이유로 불균형해진다.


나이를 먹어서 불균형해지기도 하고, 일을 하면서 얻는 스트레스로 불균형해지기도 한다.대인관계 때문에 때로는 먹지 말아야 할 것을 먹어서 불균형해지기도 한다.


보통은 선명하게 선후관계를 알기 어렵게 불균형해진다. 무엇이 악순환인지 스스로 인지하지 못한다.


악순환의 시작을 무엇으로 했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스트레스로 통칭되는 이 몹쓸 자극이 악순환을 끊임없이 돌게 하는 원동력임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우린 운동 대신 단 음식을 찾는다. 단 음식만 먹기 미안하니까 곁들여서 취미 생활도 한다. 그러면서 운동 대신 단 음식을 먹는 것을 정당화한다.


이것은 호르몬의 장난이다. 불균형한 호르몬이 빠르게 균형을 잡기 위해서 ‘치팅’을 하는 것이다. 그래서 빠른 방법, 편법을 쓰게 만드는 것이다.


그 모든 피해는 몸이 본다. 몸이 본 피해는 다시 뇌가 떠안는다. 이런 식으로 반복한다.


초점을 살을 빼는 것에 맞추면, 방법이 완전히 달라진다. 단시일에 살을 빼는 것은 몸을 더욱 불균형하게 만든다.


극단적으로 불균형하게 만들어, 근육과 지방을 다 빼 버리는 것이다. 그럼, 겉으로 보이는 팔다리는 가늘어 보일 수 있지만, 대신 통통한 배와 내장지방을 갖게 된다.


살빼는 관점을 바꾸면, 결과가 바뀐다?


초점을 ‘살을 빼는 것’에 맞추면 안 된다. 방법도 복잡해지고, 실천도 어려워지며, 실패 확률도 올라간다. 또한, 몸은 상하고 마음도 상처를 입는다. 이 자체가 스트레스가 되어 새로운 불균형을 초래한다.


우리 살은 우리 몸이 정상화 되어야만 제대로 빠진다. 그래야 몸을 계속해서 정상화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그래야 요요가 오지 않는다.


이건 물이 아래로 흐르는 것과 같다. 제대로 먹고, 제대로 움직이고, 제대로 쉬면 몸은 정상이 된다. 몸이 정상이 되면, 불필요한 것들이 걷어진다. 이게 순리다.


그런데, 불필요한 것부터 걷겠다고 하면, 물을 거꾸로 흐르게 하는 것처럼 힘들고 불편하다. 불균형의 시작이 어디인지부터 찾아야 한다.


- 혹시 아침을 거르진 않는가?

- 커피를 너무 많이 마시진 않는가?

- 점심에 폭식하지 않는가?

- 저녁을 너무 늦게 먹진 않는가?

- 식사를 너무 빨리 하진 않는가?

- 잠을 한꺼번에 몰아자진 않는가?

- 운동을 안 하지 않는가?


살빼는 관점을 바꾸면, 결과가 바뀐다?


우리 몸에는 수십 만년 이어져 내려온 유전자가 있다.


이제까지 인류를 생존시킨 정보다 그 중에서 수십 만년 동안 축적된 ‘기아 대응 시스템’이 우리를 힘들게 하고 있는 것이다.


굶어 죽을 염려가 없다면, 절대 살이 쪄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살이 찌는 게 죽을 확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은 굶어 죽을 염려가 있는 모양이다. 몇 끼만 걸러도 식욕촉진호르몬이 나오고, 강제로 혈당을 올리고, 근육에서 포도당을 빼고 난리 법석이다.


우리 몸이 스스로 변하길 바라면 안 된다. 우리 몸의 ‘대응 시스템’은 수십 만년 동안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 그러니 기대도 하지 말아야 한다.


결국, 불균형을 초래한 ‘나의 행동’을 수정해야 한다. ‘나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건 쉬운 일은 아니다.


누구에게나 다 어려우니, ‘쉽지 않다’는 변명은 변명이 되지 못한다.


개인적 특성을 말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개인적 특성은 매우 특이 케이스로, 평범하기 그지 없는 우리가 속할 리 없다. 주위 환경을 말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환경에 대한 것은 상대적이라, 환경 때문에 나의 행동을 바꿀 수 없다는 것도 변명이 되지 않는다.


살을 빼겠다는 생각은 버리자. 우리 유전자가 가만히 있지 않는다. 살을 빼는 것은 ‘인위적 기아’ 상황이다.우리 몸이 절대 쉽게 잃지 않는다.다른 걸 망가뜨려서라도 지키려고 할 것이다.


얼렁뚱땅 뺏겼다면, 다시 더 차곡차곡 채워 넣는다. 그러니 살을 빼겠다는 접근은 완전히 틀렸다.


나의 행동을 바꿀 수 없다는 어떤 말도 하지 마라. 그렇다고, 유전자를 바꿀 수는 없지 않은가? 내 몸을 정상적인 상태로 만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나의 생체리듬을 깨고, 호르몬을 교란하며, 스트레스를 주고, 피곤하게 하는 건 스스로다. 스스로 그런 행동들을 교정해야 한다.


‘살을 빼겠다’가 아니라 ‘몸의 항상성을 되찾겠다’가 맞다.그러기 위해서는 잘못된 첫 단추를 다시 꿰어야 한다. 잘못된 행동들을 수정해야 한다.


운동은 수정된 행동이 다시 나쁜 원상복구가 되지 않게 해준다. 운동의 역할은 바로 이런 것이다.


‘나의 행동’에 대한 수정 없이 운동만 해도, 안 하는 것보단 낫다.하지만, 효율적이지 않으니까 힘이 들고, 지쳐, 성공확률이 떨어진다. 결국은 힘들게 운동만 하고, 성공을 못하는 최악의 케이스가 될 수도 있다.


살빼는 관점을 바꾸면, 결과가 바뀐다?

‘몸의 항상성을 되찾기’ 위해서는 바르게 먹고, 바르게 운동하는 게 가장 효율적이다. 그게 바로 ‘극사실 실천법’의 시작이다.


그래서 배고프지 않게, 배고프기 전에, 배부를 음식을 먹자는 것이다. 그래서 자극이 되는 시간과 강도로 힘들게 운동을 하자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우리 유전자는 기아의 공포도 느끼지 않고, 몸의 항상성을 위한 호르몬을 내뿜게 된다. 그 결과 우리 몸이 예쁘게 변하게 될 것이다.


거듭 말하지만 ‘살을 빼는 방법’에 집중하면, 오히려 빼지 못한다.


‘예쁜 몸 만들기’가 우리의 행복한 삶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살만 빠졌다고 행복해지지 않는다. 몸이 정상이 되어야 행복해진다.


관점이 바뀌면 방법도 바뀌고 결과도 바뀐다는 사실, 절대 잊지 말자!


※ 칼럼제공: 누구나 쉽게 실천하는 몸&라이프, maama

http://blog.naver.com/maama_sx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목록

댓글쓰기

입력
이전글

가짜식욕 다스려주는 마음 처방전!

2018.08.16 조회수 : 13,580
다음글

다이어트에 도움주는 영양소 든 과일들!

2018.08.13 조회수 : 14,894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