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다이어트가 마음처럼 쉽지 않은 당신을 위해!

  • 3,426
  • 11

다이어트가 마음처럼 쉽지 않은 당신을 위해!

안녕하세요. 꽃수니 작가 입니다.


저는 마음 상태와 다이어트의 상관성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마음 특히 무의식과 의식 상태가 몸 상태에 많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인데요.


많은 분들이 자신의 몸이 더 멋져지고, 가벼워지기를 원하지만, 실상은 하루 하루 불어나는 늘어나는 체중 때문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다이어트를 늘 외치면서도, 내일부터 할거야’ 라고 미루는 것도 같은 맥락이겠죠.


“우리는 왜 변화를 원하면서, 변하지 않는 걸까요?”, “근사한 몸을 바라지만 왜 늘 제자리인 걸까요?”


이 질문은 저도 늘 해왔습니다. 어쩌면 다이어트 자체보다 이 생각으로 괴로웠던 날이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 질문을 할 때마다, 부족한 제 의지를 탓하고, 더 부지런해져야 한다고 제 자신을 질책해왔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이 모든 것들로부터 어느 정도 해방되었습니다.


이 질문을 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심리적 부담이 한결 줄어들었고, 다이어트 강박으로부터, 자책감으로부터도 좀 더 자유로워졌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변화를 원하면서도 변화하지 않는 제 자신을 어떻게 탓하지 않게 되었을까요?


저는 사실 제 몸이 늘 강력하게 변화하기를 바래왔습니다. 그래서 변화하지 않는 제 몸을 늘 원망했었습니다.


각종 운동과 식이요법이 시큰둥해지고, 또다시 요요가 왔을 때, 더 이상 그런 것들이 문제가 아니라 제 생각과 마음이 문제라는 것을 깨닫고 각종 심리 서적을 탐구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문제가 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알면 알수록 더 잘 안 되었고, 아는 것은 많아졌지만 그 무엇 하나 제 몸을 변화시켜준 것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스님이 쓰신 책들을 보다가 한 구절이 와 닿았습니다. ‘나는 지금 이 순간 이대로 온전하다’ 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이해가 잘 안되었습니다. 자기 위안이나 하라는 말인가 싶었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 그 문장이 머리 속에서 떠나질 않았고, 일전에 심리학 공부를 했을 때, ‘내가 어떻다고 확언을 하게 되면, 그것대로 일이 일어난다’는 자기암시의 내용과 연관 지어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결론은, 그 동안 제 몸이 싫고 마음에 들지 않으니 늘 바꾸고 싶었고, 바뀌어야만 한다는 생각을 반복적으로 강요해왔던 것입니다.


그 생각이 무의식에 쌓여서, 늘 노력해도 ‘마음에 들지 않는 몸’이라는 생각을 갖게 했던 것입니다. 바로, 반복되는 요요 현상을 통해서 말입니다.


그러다가 결국 어느 순간이 되니 ‘노력해도 바뀌지 않아’라는 무의식의 신념으로 바뀌게 된 것이고요.


저는 그때부터 ‘나는 이대로 온전하다’ 라는 문장을 되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제 모든 행동이 몸을 보살피고 도와주는 행위일 뿐 몸을 바꿀 거라는 기대나 바램은 가지지 않았습니다.


그랬더니, 자연스레 몸에 감사함을 느끼게 됐고, 몸 상태도 좋아지게 되었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저는 행복했습니다.


오랜 다이어트로 늘 불쾌감에 시달렸던 저는 감정이 좋아지는 것만으로도 몸이 날아갈 듯 편안해졌습니다.


그러다, 그토록 바라던 감량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그토록 감량을 원했을 때는 다이어트를 열심히, 독하게 해도, 체중이 빠졌다가도 제자리로 돌아오거나 더 살이 찌기 일쑤였는데 말이죠.


살이 빠져야 한다는 생각을 내려놓고 제 몸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기 시작하자 별로 하는 것 없어도, 살이 빠진 것 같습니다.


이 변화를 계기로, 저는 제 몸을 더 좋아하게 되고, 더 감사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감량도 더 명확하게 일어나기도 했고요.


중간에 감량이 더디어질 때도 개의치 않았습니다.


제가 원하는 건 다이어트가 아닌 ‘내 몸 사랑하기’ 이었기에 몸무게에 전혀 연연해하지 않게 되더군요. 그 변화는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삶의 리듬에 따라 몸무게는 여전히 조금씩 오르내리고 있지만, 예전처럼 안달하거나 민감해하지 않습니다.


그냥 제 몸이 조금 무거워지면, 몸의 컨디션을 위해 운동을 하고, 소식을 합니다.


저는 변화를 강력하게 원했지만, 변화는 제가 원하지 않을 때 찾아왔습니다.


여러분 중에도 다이어트를 강력하게 원하고 있는데, 잘 안 되고 있다면 한 번 다이어트를 내려놓아보세요.


무언가를 가지려 하면 할수록 멀어집니다. 그럴 때는 한번 과감하게 놓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그것이 내 몸이 됐든 인간관계가 됐든 아니면 돈이 됐든 어느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 칼럼제공: 꽃수니 작가

http://blog.naver.com/karma148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꽃수니 작가 다른 칼럼 보기

목록

댓글쓰기

입력
  • 다신D
    띠띠리띠리 2019.01.16 20:35

    올해는 반드시 성공할거에요!!!!

    답글
    입력
  • 다신D
    wngus2486 2018.12.17 14:48

    멋집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밀크티24 2018.12.16 19:40

    잘읽었어요

    답글
    입력
  • 다신D
    comman1027 2018.12.16 02:59

    그런데 다이어트를 내려놓는 순간 폭발적 식욕으로 한꺼번에 몇킬로그램이 폭발적으로 느는 부작용이...ㅜㅠ그런 제모습도 사랑해야할까요??

    답글
    입력
  • 다신D
    Dododddodd 2018.12.13 07:37

    좋은 글이네요 내 몸 사랑하기!

    답글
    입력
  • 다신D
    라잇린린 2018.12.12 15:46

    비밀 댓글 입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똘망이2 2018.12.12 10:30

    그동안 저 자신을 너무 좋아해서 다이어트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작가님 글을 읽고 착각이었음을 알았습니다. 그저께부터 내려놓고 그냥 내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며 너무 조급하게 마음먹지않고 평소대로 음식과 운동을 병행했더니 오늘 아침 몸무게와 체지방이 확! 내려가있네요^^*
    일희일비하지않고 이제 더 이상 저를 괴롭혀가며 달리는 다이어트는 아니라는걸 새삼 깨닫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운 날 건강 조심하세요!

    답글
    입력
  • 다신D
    Alicias2 2018.12.11 17:55

    비밀 댓글 입니다.

    답글
    입력
  • 다신D
    뚜씌뜌ss 2018.12.11 00:40

    다이어트..ㅠㅠ

    답글
    입력
  • 다신D
    토끼늘보 2018.12.10 17:27

    위안이 되네요 t,t

    답글
    입력
이전글

`당 중독` 일으키지 않는 식품은 뭘까?

2018.12.10 조회수 : 4,375
다음글

식욕을 통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2018.12.09 조회수 : 6,839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