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다신쇼핑몰

다이어트 칼럼

장기 다이어트, 재밌게 하는 방법은?!

장기 다이어트, 재밌게 하는 방법은?!

여러분은 왜 운동을 시작하려고 하나요?


건강상의 이유로? 혹은 외관상의 이유로?


모두가 다 다를 것 같은데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처음 잡았던 목표를 토대로 열심히 운동을 합니다.


저는 164에 38kg로 심각한 저체중이었습니다.


우리는 처음 보는 누군가에게 ‘많이 뚱뚱하시네요.’라고 인사하지 않지만, 마른 이들에게는 ‘진짜 마르셨네요!”라고 인사하곤 합니다.


그러면 저는 남들은 마르길 원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무거운 추를 달아놓은 것 같은 묵직한 입꼬리를 애써 끌어 올렸습니다.


그러나 참기 힘들 때도 가끔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는데 뒤에서 누군가 “해골 같아. 징그러워”라고 말하는 것을 의도치 않게 들었을 때입니다.


물론 ‘네가 뭐라고 지껄이든 난 내 길을 가겠다.’라는 마인드가 있었다면 좋았겠지만,그 당시 전 그러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나를 모욕했던 이들의 콧대를 눌러주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왜 다이어트 의지는 매번 꺾이는지요?


전 '모욕당하고 있다' 라는 부정적인 생각과 더불어 ‘나와의 약속도 지키지 못하는 패배자’라는 피해의식에 마음의 병까지 얻기도 했습니다.


오늘은 그 수많은 실패 중 한 가지의 실패를 얘기 드리려고 합니다.


이것은 나름대로 성공한 후의 실패담인데요, 그 당시 저는 근력운동으로 상상만 하던 몸을 만들었습니다.


몸이 정말 많이 좋아진 것은 물론, 정신적으로도 엄청나게 건강해졌는데요,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이 생긴 것이 가장 큰 이득이었습니다.


그런데 웃긴 것이 '자신감'이 생기니 더 욕심이 생기면서 어느 순간부터 킴카다시안 같은 글래머러스 한 사람들이 너무 예쁘게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 글래머러스한 몸을 만들겠다며 엄청나게 노력했어요.


배가 엄청나게 불러서 토할 것 같은데도 음식을 꾸역꾸역 먹었습니다.


그런데 변화가 보이다가도, 그 몸은 나오지 않고 배만 ET처럼 나오기 시작했죠.


그러다 어느 순간 정신적으로도 피폐해지면서, 운동도 하기 싫어졌습니다.


내게 ‘원하면 이룰 수 있다’는 신념을 키워주었던 운동에 슬럼프가 온 것이죠.


한참을 힘들어하다가 제 마음 속 깊은 곳과 마주하게 됐고,오랜 시간 저와 대화하고 난 후 내린 결론은 이렇습니다.


“우리 모두는 타고난 대로 아름답다.”


우리 사회는 통용된 기준을 벗어나면 이상한 사람 취급하고 손가락질하기 때문에 자존감이 높았던 사람들도 자존감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지금 네 모습이 어떻든 다 예쁘니 노력하지 마라!’ 라는 소리가 절대 아니에요.


만약 내 모습에서 정말 콤플렉스가 있으면,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어떤 것이든 해보세요.


그런데 그 전에 먼저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그러한 활동들을 통해 콤플렉스가 일시적으로 사라진다고 해도, 나 스스로를 존중하지 않으면 콤플렉스는 다시 생각나게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나를 꼭 들여다보고 그 콤플렉스가 정말 내 내면이 만들어낸 것인지, 아니면 타인들의 말로 인해 곰팡이처럼 피어난 것인지 말입니다.


잠깐 체형으로 우리 몸을 살펴보겠습니다.


아시다시피 우리 모두는 타고난 체형이 있는데요, 아래처럼 3가지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 근육과 지방이 잘 축적되지 않아 체중이 잘 증가하지 않는 마른 체질: 외배엽

▷ 근육이 잘 붙고 균형 잡힌 몸, 신체의 변화가 빠른 체형: 중배엽

▷ 흉곽이 넓은 편이며 복부는 두꺼운 편. 살이 찌기 쉬운 체형: 내배엽

물론 인간의 체형이 위처럼 3가지로 딱 떨어지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내가 어떤 쪽에 속하는 지는 나에게 조금만 관심을 갖는다면, 쉽게 찾을 수 있겠죠.


제 경우는 외배엽이라, 근육과 지방이 잘 축적되지 않습니다.


물론 운동으로 몸을 키우고 라인을 예쁘게 다듬을 수는 있으나, 아무리 웨이트를 해도 킴카다시안 같은 엄청난 굴곡을 만들기는 어렵습니다.


즉, 저는 운동을 통해 저의 콤플렉스 (마른 것)를 극복했으나 스스로를 완벽히 존중하고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사람 (글래머러스한 사람들)을 쫓아갔었고, 그런 이유로 삶의 주인이 되어야 할 제가 사라져버렸죠.


다이어트나 운동을 즐겁게 오랫동안 지속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나 자신을 먼저 파악하는 것.

2. 그러한 나를 받아들이고 나를 더 사랑하기 위한 방법으로 운동할 것


우리의 몸은 빠르게 변하는 패션이 아니기 때문에 어떤 체형이 유행한다고 해서 그 유행에 내 몸을 맞출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그 어떤 나무도 다른 나무가 되기 위해 노력하지 않죠.


그들은 단지 햇빛을 충분히 받고 물을 충분히 머금고 천천히, 아주 멋진 나무가 됩니다.


우리 역시 우리 자신을 이해하고 영양을 충분히 공급하는데 집중해야 합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나의 장점은 더 크게 키워보는 것은 꼭 시도해보세요.


내가 자신 있는 몸의 부위를 운동을 통해 조금 더 다듬는다던가 하는 방법으로 말입니다.


그렇게 우리 자신을 먼저 이해하고 영양을 충분히 공급하다 보면, 우리는 어느새 우리 본연의 아주 예쁜 꽃을 피울 거랍니다.


칼럼 제공: Soulbooty 고은아

https://brunch.co.kr/@lilybuuns

©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목록

댓글쓰기

입력
이전글

우리가 간과한 시간제한 다이어트의 헛점?!

2019.04.07 조회수 : 8,529
다음글

[엉.예.신 3탄] 쫙 빠진 일자 다리 완성 챌린지!

2019.04.06 조회수 : 6,060
제휴 문의

아래 이메일 주소로 연락주시면
빠른 시일내에 회신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담당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사진 첨부
찾아보기

등록 가능한 파일 확장자는 jpg, gif, png 입니다.

취소
닫기
제휴 문의

문제가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의 주소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 지원 : diet365@funnym.co.kr

감사합니다.

확인
닫기
위치보기
닫기